자유게시판

러시아에서의 『항일 운동』, 그 잊혀진 역사 속으로 MBC 밤 8시 55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1-09 00:43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2039778_249196_4744.png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러시아에서의 『항일 운동』, 그 잊혀진 역사 속으로

MBC 밤 8시 55분 임시정부 100주년기념 특집 백년만의 귀향 집으로 2부

첫 방송에서 유럽에서의 독립운동사를 전하며 주목받은 MBC’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오늘(8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2편 ’잊혀진 땅, 잊혀진 이름‘에서는 상태페테르부르크, 블라디보스토크, 카자흐스탄에 이르는 긴 여정 속 발견한 항일운동의 흔적을 전한다.

구한말부터 시작된 러시아에서의 항일투쟁은 광복의 밑거름이 되었지만, 그 역사와 아픔을 제대로 알고 있는 이는 드물다. 그래서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사절단이 나섰다. 단장 역할을 하는 배우 손현주와 아나운서 허일후를 중심으로 배우 고창석과 한보름, 피겨선수 최다빈, 작가 정상규가 불가능해만 보이는 영웅들의 활동과 그들을 기억하고 있는 후손들의 모습을 찾아 나선다. 정상규는 독도수비대 후손으로 독립운동가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책을 썼다.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가 찾은 곳은 블라디보스토크 최대 한인 집단거주지였던 ‘신한촌’. 현재 이곳은 후손들이 세운 기념비만 덩그러니 남아있을 뿐 다른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상해 임시정부의 전신 ‘대한국민의회’가 세워졌던 우수리스크 지역의 건물 역시 현판만 덩그러니 남겨져 있었다. 일행은 그나마 기념비와 현판이 남아있음에 감사해야 한다는 사실을 거듭되는 여정 속에서 깨닫는다.

활발한 항일 투쟁이 이어졌던 만큼, 기억해야 할 선조들도 연이어 소개될 예정이다. 상태페테르부르크에서는 러시아 초대 대사 이범진과 그의 아들 헤이그 특사 이위종을,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러시아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을 만날 수 있다. 이어 카자흐스탄에서는 상해 임시정부 국무총리를 역임한 이동휘의 후손을 만나 그를 추억한다. 러시아에서의 여정은 3부에도 이어져 미국에서의 항일운동과 함께 소개된다.

한편 오는 10일(수)부터 상암동 MBC 1층 로비에서는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특별 사진전이 열린다. 방송에 미처 다 담지 못한 해외 독립 운동 유적지와 독립 운동가 후손들의 모습 등 100여 점이 전시되어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전시 오프닝 행사는 10일 오후 4시 11분(임시정부수립일 ‘4월11일’ 기념)에 진행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